백상예술대상, 비지상파 채널 약진·나영석 PD 대상 ‘이변’

나영석PD

나영석PD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올해 백상예술대상 TV 부문은 비지상파 채널의 약진과 PD 대상 수상이라는 이변의 결과를 낳았다.

26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제51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TV부문에서는 케이블TV tvN ‘삼시세끼’ ‘꽃보다 할배’ 시리즈의 연출자 나영석 PD가 대상을 수상한 데 이어 tvN ‘미생’이 남자 최우수연기상(이성민) 남자 신인상(임시완) 연출상(김원석 PD) 등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또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은 예능 작품상과 남자 예능상을 거머쥐었다.

백상예술대상 또한 종편채널 방송사가 자회사로 있는 특정 언론사가 주관한다는 점에서 공정성에서 완벽하게 자유로울 수 없는 지점을 감안하더라도 이같은 결과는 비지상파 채널의 두드러진 활약세와 ‘스타 연출자’ 시대가 도래했음을 보여주는 지표다. 이에 이날 시상식에서는 주요 상부터 대상까지 케이블 채널의 두드러진 활약과 최초로 예능 PD가 대상을 받는 등 예상 밖의 결과가 연출됐다.

이성민

이성민

최고 영예인 대상에는 tvN ‘꽃보다’ 시리즈와 ‘삼시세끼’  등을 연출한 나영석 PD에게 돌아갔다. 대상을 차지한 나영석PD는 “예능은 대자 들어간 상 받으면 잘 안 된다는 징크스가 있다. 이럴 기회가 많지 않아 하고 싶은 말 하겠다. 제가 만드는 프로그램이라고 하지만 사실 제가 만든게 아니다. 훌륭한 작가님들 스태프들과 같이 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작가와 조연출 등 모든 제작진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PD들에게 이런 상도 힘이 되지만 무엇보다 큰 힘은 시청률이다. 이번주 KBS2 ‘프로듀사 ‘ 보시다가 혹시라도 루즈한 부분 보이면 바로 채널 돌리시면 박신혜씨 나오니까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덧붙여 마지막까지 프로그램 홍보를 잊지 않는 예능 PD 다운 센스를 보였다.

지난해 말 방송한 tvN ‘미생’도 TV 부문의 다크호스였다. 신인상, 최우수연기상, 연출상까지 주요 3개 부문의 트로피를 안은 ‘미생’은 2관왕을 기록한 SBS ‘풍문으로 들었소’를 제치고 단일 프로그램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고아성

고아성

‘미생’의 김원석 PD는 ““이미 사랑을 받고 있는 원작을 드라마로 만드는 건 부담스럽고 어려웠다. 제 뜻을 믿고 함께한 스태프, 연기자 여러분의 힘이 없었다면 이런 결과가 있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 명작 웹툰을 명품 대본으로 만들어 준 작가님, 각색상을 대신해 이 상을 주신 거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상파 채널 작품으로는 ‘풍문으로 들었소’가 작품상과 여자 신인연기상(고아성) 등 2관왕을, MBC ‘마마’의 송윤아가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반면 지난해 MBC ‘왔다 장보리’로 MBC 연기대상을 수상한 이유리나 상반기 히트 드라마로 등극한 MBC ‘킬미, 힐미’의 지성은 수상에서 제외됐다.

공정성 여부를 차치하고 볼 때, 상반기 결산을 앞두고 치러지는 백상예술대상은 2015년 상반기 대중문화 트렌드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로 의의가 있다. 사상 최초 예능 PD의 대상 수상과 비지상파 채널의 각광을 통해 방송가 변화의 흐름이 읽히는 결과였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