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세븐틴, “우리는 자체제작 아이돌..진정성 있다”

세븐틴

세븐틴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신인그룹 세븐틴이 자신만의 무기를 밝혔다.

세븐틴은 2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드림센터에서 데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세븐틴은 데뷔 타이틀곡 ‘아낀다’와 리얼리티를 통해 선공개된 ‘샤이닝 다이아몬드(Shining Diamond)’를 선보였다.

세븐틴은 13명의 멤버로 이뤄진 다인조, 다국적 보이그룹이다. 세븐틴이란 팀 명에는 열 세 명의 멤버(13)와 세 개의 팀(3)이 모여 하나의 그룹(1)을 이룬다는 뜻을 담았다. 13명의 멤버들이 보컬, 힙합, 퍼포먼스로 나뉘어 각자의 장점을 살린다.

이들은 ‘자체 제작’을 큰 무기로 꼽았다. 호시는 “자체 제작을 하면서 노래와 안무를 같이 만들고 있다. 진정성 있는 우리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그룹”이라고 자랑했다. 세븐틴의 프로듀서 담당이자 보컬그룹 우지는 “리더 세 명이 제작 회의에 들어갈 정도로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했다. 우리가 우리의 앨범을 직접 만들고 있다. 세븐틴은 말그대로 자체제작 아이돌로서 항상 우리 이야기를 전하고자 앨범을 만들 생각이다”고 전했다.

세븐틴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선보이는 13인조 보이그룹이다. 29일 데뷔 앨범 ’17캐럿’을 발표하고 데뷔 타이틀곡 ‘아낀다’로 활동에 돌입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