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사’ 하니, 경찰서에서 특별 출연 “남자랑 3대1로 붙었는데 한 대도 안맞아”

프로듀사 하니

프로듀사 하니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프로듀사’ 하니가 특별출연했다.

22일 방송된 KBS2 ‘프로듀사’3회에서는 신입PD 승찬(김수현), 1박2일 PD 준모(차태현), PD 여왕벌 예진(공효진), 여가수 신디(아이유)의 예능국 4각관계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1박2일’의 새로운 콘셉트로 아이돌 짝짓기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준모와 승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준모는 하니 등의 출연자를 섭외하는 데 성공했지만, 하니가 경찰서에 가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날 준모와 김태호(박혁권)는 하니의 매니저와 만났다. 이날 매니저는 남자들이 시비를 걸었냐는 말에 “하니가 걸었죠. 우리 하니는 술먹는데 시끄럽게 하는 걸 제일 싫어하거든요”라고 밝히며 두 사람을 당황시켰다. 이어 매니저는 “하니가 맞았냐”는 질문에 “아뇨. 남자들이. 그 하니가 어렸을 때 태권도 했거든요남자들이랑 삼 대 일로 붙었는데 우리 하니는 하나도 안다쳤습니다”라고 기분 좋아했다. 매니저는 “일단 훈방조치 정도로 풀려날 것 같다”며 좋아했지만, 준모와 태호는 한숨을 내쉬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KBS2 ‘프로듀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