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토리, 화려한 컴백 포문 ‘급이 다른 퍼포먼스’

히스토리

히스토리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그룹 히스토리가 화려하게 컴백 첫 포문을 열었다.

히스토리는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수록곡 ‘고스트(Ghost)’와 타이틀곡 ‘죽어버릴지도 몰라(Might Just Die)’를 공개하며 첫 컴백 무대를 펼쳤다.

이 날 방송에서 히스토리는 블랙 앤 화이트로 대비되는 시크한 의상을 입고 두 개의 세트에서 촬영 후 교차 편집하는 방식으로 더욱 생동감 있는 영상미를 뽐내며 남다른 퀄리티의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사했다.

특히 타이틀곡 ‘죽어버릴지도 몰라’에서 선보인 멤버들의 남성미가 물씬 느껴지는 강렬한 퍼포먼스는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섹시미에 절제된 카리스마까지 지난 활동 때와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히스토리의 무대 위 모습은 지난 1년여의 시간 동안 멤버들의 숨은 노력의 결정체였다. 무대 중간 상의를 살짝 들어 탄탄하게 다져진 숨막히는 복근을 공개하는 장면에서는 팬들의 열화와 같은 환호를 불러 일으켰다.

히스토리는 지난 21일 자정 전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비욘드 더 히스토리(Beyond the HISTORY)’를 발매하며 본격적으로 컴백 활동에 돌입했다.

타이틀곡 ‘죽어버릴지도 몰라’는 멤버 장이정이 작곡, 작사, 편곡을 주도한 컴플렉스트로 장르의 하이브리드 댄스곡으로 웅장한 스트링과 감성적인 피아노 라인이 조화를 이룸과 동시에 사랑하는 연인과 이별한 슬픔을 표현한 드라마틱한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포함해 장이정의 첫 솔로곡 ‘원센추리(1Century)’와 ‘마인드 게임(Mind Game)’, ‘고스트(Ghost)’, ‘슬로우 다운(Slow Down)’ 등 총 다섯 트랙이 수록됐다.

또 ‘히스토리, 그 이상의 히스토리’라는 포부 넘치는 타이틀답게 곳곳에서 멤버들의 변화와 성장을 느낄 수 있는 이번 앨범에는 뮤지션형 아이돌로 돌아온 메인 보컬 장이정을 비롯해 다섯 멤버의 매력적인 보컬과 랩, 퍼포먼스를 동시에 만나볼 수 있다.

히스토리는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각종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 계속해서 고품격의 컴백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라디오, 최근 개국한 아프리카 TV 로엔 트리 채널 등 다양한 루트를 통해 더욱 업그레이드 된 그 이상의 모습으로 활발히 컴백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 엠넷 ‘엠카운트다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