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카메론,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각본 극찬 “완벽한 새로운 스토리”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포스터.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포스터.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영화 ‘터미네이터’를 탄생시킨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시나리오를 극찬했다.

‘터미네이터’ 리부트 시리즈의 첫 작품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2029년 존 코너가 이끄는 인간 저항군과 로봇 군단 스카이넷의 미래 전쟁과 1984년 존 코너의 어머니 사라 코너를 구하기 위한 과거 전쟁 그리고 2017년의 현재 전쟁을 동시에 그린 영화.

이 작품은 ‘아바타’ 기획자이자 ‘셔터 아이랜드’의 작가 리타 캘로그리디스가 시나리오를 집필했다는 사실만으로 기대를 모은다.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인간과 로봇의 전쟁으로 인해 시간의 균열이 생기면서 일어나는 과거, 현재, 미래에서 동시에 전쟁을 벌인다는 시간 전쟁을 담아냈다. 존 코너, 사라 코너, T-800과 카일 리스 등 주요 캐릭터들이 ‘미래를 구하기 위해 과거로 간다’는 이전 시리즈의 스토리적 연결 고리를 이어가는 동시에 이전과는 다른 국면을 맞이하면서 새로운 스토리를 창출했다.

리타 캘로그리디스는 “시간여행은 원작에 새겨진 DNA같은 것이라 원작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거나 다른 타임라인을 만들 수도 있다”며 시간 전쟁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또 시나리오 작업에 함께 참여한 패트릭 루지어 역시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시간여행 영화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창조한 세계와 연결선상에서 시간여행으로 생긴 모든 가능성들을 담아 엄청난 스토리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특히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시나리오에 찬사를 보내 작품에 신뢰감을 더하고 있다. ‘터미네이터’로 거장 반열에 이름을 올린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높은 완성도와 흡인력 있는 스토리를 극찬하며 영화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데이빗 엘리슨 프로듀서는 “단순한 후속편이나 프리퀄, 혹은 리메이크가 아니다”며 “이 영화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구상한 원작 ‘터미네이터’의 세계를 완벽하게 새로 만든 버전”이라고 밝혔다.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7월 2일 개봉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