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히스토리, 아프리카TV 로엔트리 채널서 만난다 ‘첫 생방송 출격’

히스토리

히스토리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로엔트리 채널 개국의 첫 포문을 히스토리가 연다.

보이그룹 히스토리의 소속사 로엔트리는 21일 “라이브 소셜 미디어 아프리카 TV 내 소속 아티스트들의 생방송 채널 로엔트리 TV(http://www.afreeca.com/loentreetv)가 문을 열었다. 로엔트리 TV의 개국 첫방송은 1년여만에 새 미니앨범 ‘비욘드 더 히스토리(Beyond the HISTORY)’로 컴백한 히스토리가 맡는다”고 밝혔다.

히스토리는 오늘 밤 11시에 시작되는 첫 방송에서 앨범 준비 에피소드와 멤버 개개인의 숨은 매력을 공개할 예정이다. 첫 방송에 앞서 히스토리는 “아프리카 TV에 로엔트리 TV가 생겼다. 필터링 없이 실시간으로 저희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연습하는 것, 작곡하는 것, 사생활까지 모든 걸 보여드리겠다. 앞으로도 왕성한 활동 지켜봐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로엔트리 TV는 아이유, 히스토리, 써니힐, 윤현상, 신지수 등 로엔트리 소속 가수들이 BJ(콘텐츠 제작자)가 되는 공간이다. 가수들은 먹방(먹는 방송), 게임 방송, 운동 방송, 게릴라 인터뷰 등 자유롭게 콘텐츠를 만들어 방송하며 이와 함께 시청자와 실시간으로 채팅하며 방송을 이끌어가는 만큼 ‘신선도 높은 이야기’도 쏟아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히스토리를 시작으로 추후에 정규 방송 시간이 정해지는 대로 로엔트리 소속 아티스트들의 개성 있는 생방송도 연달아 진행될 예정이다.

히스토리는 21일 자정 전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비욘드 더 히스토리(Beyond the HISTORY)’를 발매하며 컴백을 알렸다.

이번 앨범에는 ‘히스토리, 그 이상의 히스토리’라는 포부 넘치는 앨범명답게 앨범 곳곳에서 멤버들의 변화와 성장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팀 내 메인보컬이자 같은 소속사 식구인 아이유의 ‘금요일에 만나요’ 속 달콤한 목소리의 주인공이기도 한 멤버 장이정은 20대 남성의 가장 솔직한 감정들을 담은 이번 앨범에서 타이틀곡 ‘죽어버릴지도 몰라’를 포함한 세 곡의 작사, 작곡, 편곡에 참여하며 뮤지션형 아이돌로의 성장에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히스토리는 Mnet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첫 컴백 무대에 나선다. 동시에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출연 및 아프리카 TV 개국 첫 방송 등 전방위적으로 컴백 활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로엔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