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병역 논란 유승준, 아프리카TV 통해 심경고백

아프리카TV 유승준

아프리카TV 유승준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5월 20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유승준 아프리카‘이 올랐다.

# 병역 논란 유승준, 아프리카TV 통해 심경고백

아프리카TV를 통해 병역 기피로 입국금지 당한 유승준이 자신의 심경을 고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9일 신원현프로덕션은 실시간 방송 아프리카TV를 통해 병역 비리로 입국금지가 선언된 유승준이 13년만의 심경고백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승준은 “먼저 국민 여러분께 인사를 드려야 할 것 같다”라며 “여러분 안녕하세요. 가수 유승준입니다”라고 무릎을 꿇었다.

유승준은 “제가 여러분 앞에 무릎을 꿇는 이유는 제 어눌한 말 솜씨로 제 마음을 잘 전달할 수 없을 것 같아서 먼저 사죄하는 마음이다”라며 “이 자리는 제 심경고백이 아니고, 그냥 여러분께 제 잘못을 사죄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법무부장관님, 병무청장님, 출입국관리소장님, 한국에 병역을 하고 있는 많은 친구들에 물의를 일으키고, 또 허탈하게 해 드린 점 정말 사죄하는 마음으로 이렇게 나왔다”고 말한 유승준은 13년 만에 나온 것에 대해 “솔직히 용기가 안 났기 때문”이라고 눈물을 글썽였다.

유승준은 과거 2001년 허리 디스크 수술을 받고 4급 판정을 받은 후에도 병역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입대 3개월을 앞두고 미국에서 시민권을 취득하며 법무부로부터 영구 입국 금지 대상자 명단에 올랐다.

TEN COMMENTS, 13년 만이네요.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아프리카 tv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