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 킹콩엔터테인먼트 인수 ‘아시아 시장공략 나선다’

스타쉽 킹콩

스타쉽 킹콩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국내 최고의 배우 매니지먼트사인 킹콩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을 인수하고 본격적인 아시아 시장공략에 나선다.

20일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킹콩엔터테인먼트와 지분 100% 인수 방식의 전략적 파트너쉽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킹콩엔터테인먼트는 배우 김범, 유연석, 이동욱, 이광수, 조윤희, 이진, 임주은, 박민우, 조윤우, 윤진이, 지일주, 정동현, 한민, 김지원, 김지안 등이 소속돼 있는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이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킹콩엔터테인먼트는 국내 대표적인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이자 스타 콘텐츠를 제작하는 종합 엔터사이다. 킹콩엔터테인먼트는 주요 경영진 변경 없이 독립적 체제로 운영되며 양사 사업 간의 시너지 창출을 통해 아시아를 아우를 수 있는 콘텐츠 생산과 마케팅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앞서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와 상호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중국시장 진출에 날개를 달았다. 양사는 본 계약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양국에서 상호 매니지먼트를 하고, 음악을 비롯한 방송,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방면에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008년 설립되어 케이윌, 씨스타, 보이프렌드, 정기고, 매드클라운, 주영, 유승우, 몬스타엑스 등 정상급 아티스트들을 배출, 대중문화계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국내 최고의 기획사로 단기간에 급부상하였다.

관계자들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중국 파트너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가 킹콩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과 낼 수 있는 시너지도 엄청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K-POP의 독보적인 여제 씨스타, 최고의 보컬리스트 케이윌, 아시아의 프린스 이광수, 그리고 최근 브라운과 스크린을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대세 배우 유연석, 중국 영화와 한국 드라마에서 맹활약 중인 김범, 조각 외모의 연기파 배우 이동욱, 최근 대세 여배우로 큰 관심을 모으는 조윤희 등이 이뤄내는 시너지는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기 충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 것.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2009년 6월에 설립되어 음악, 영화, 드라마 제작 및 발행,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아이돌 육성, 프로모션 기획 및 제작,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를 통합한 대형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한경, 조비창, 아두, 아란, 황정, 안우기, 장야오 등 소속 아티스트 보유하고 있고 2014년 아이돌 그룹 유니크(UNIQ)를 데뷔시키기도 했다. 최근에는 미국 파라마운트 영화사, 중국 China Film Group Corporation과 함께 3D 판타지 영화 ‘마르코 폴로(Marco Polo)’에 투자를 하고 ‘별에서 온 그대’ 장태유 감독과 계약을 맺었다. 특히 장태유 감독의 첫 중국 진출 작인 ‘상학원합화인’ 에는 야오천, 탕옌, 하오레이, 궈푸청(곽부성), 리천등 중화권 톱스타가 총 출동하기도 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킹콩엔터테인먼트 인수를 발판으로 아시아 시장 진출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예정이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스타쉽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