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유승준, 13년만의 심경고백..”한국 땅 밟을 수 있도록 선처해달라”

유승준 심경고백

유승준 심경고백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5월 20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유승준, 찾길바래‘가 올랐다.

#유승준, 13년만의 첫 심경고백

19일 신현원 프로덕션은 아프리카TV를 통해 유승준의 심경고백을 전격 방송했다. 약 한 시간 가량 진행된 인터뷰에서 유승준은 자신의 입대 기피 관련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유승준은 병무청에서 두 명이 보증을 서준 것, 일본 공연 이후 미국으로 가서 시민권을 받으려 했던 것, 군대에 간다고 떠벌리고 다녔던 것, 공익근무 6개월과 근무 후 연예활동이 보장됐다는 것 등 자신에게 쏟아졌던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전혀 몰랐다” 등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유승준은 시민권을 포기하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서라도 한국 국적을 되찾고 싶다며 방송 내내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유승준은“제가 다시 제 아이들과 함께 한국 땅을 밟을 수 있도록 선처를 내려달라”고 병무청에 선처를 호소했다. 그는 “국민여러분. 너무 시간이 오래지나서 제가 이렇게 사죄말씀 드리는 것 죄송합니다”라며 국민을 향한 사죄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 방송의 마지막 부분에서는 유승준의 히트곡 ‘찾길바래’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유승준은 ‘나나나’, ‘열정’, ‘찾길바래’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던 당대 최고의 인기가수였지만 군입대를 앞두고 일본에 공연차 출국했다 미국으로 향하며 입국금지 처분을 받아 현재까지 국내에 들어오지 못하고 있다.

TENCOMMENTS, 과연 어떻게 될지,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하네요.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아프리카 tv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