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병무청에 선처호소 “한국 땅 밟을 수 있도록 기회 주셨으면”

유승준 심경고백

유승준 심경고백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유승준이 사죄의 뜻을 밝혔다.

19일 신현원프로덕션은 실시간 방송 아프리카TV를 통해 입대 비리로 입국금지가 선언된 유승준의 13년만의 심경고백을 공개했다.

이날 유승준은 병무청에 하고싶은 얘기에 대해 “어떤 방법으로든 선처를 해주셔서 제가 한국 땅을 밟을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며 “제가 다시 제 아이들과 함께 한국 땅을 밟을 수 있도록 선처를 내려주셨으면. 방법이 어떻게 됐든간에 다시 한국땅을 밟을 수 있도록 선처를 내려달라”고 말했다.

이어 유승준은 “국민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질문에 “국민여러분. 너무 시간이 오래지나서 제가 이렇게 사죄말씀 드리는 것 죄송합니다. 용기가 없어 여러분 앞에 나오지 못했고 늦게나마 사죄말씀을 전하게 돼서서 죄송합니다”라며 “어떤 방법을 통해서든 다시금 한국에 돌아가고 싶고요. 그 이전에 제가 유승준이라는 이름을 다시금 회복하고 싶은 그런 마음입니다. 저 때문에 죄송합니다. 그리고 또 많은 허탈감과 실망하셨던 것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며 사죄의사를 밝혔다.

유승준은 다 끝났는데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에 “아직 답답하다”고 밝혔다. 그는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저는 정말 국민들을 우롱하거나 기만하거나 거짓말을 하기 위해서 다 여러분에게 거짓말한 것 아니고요. 정말 가려고 했지만 개인적인 이유로 한 것이, 정말 변명이 안되지만 여러분들을 속이려고 한 게 아니다”라며 “더 빨리 뉘우치지 못한 점에 대해 말씀드릴 게 없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아프리카tv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