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시민권 포기 의사 “아이들과 떳떳하게 한국 땅 밟고싶어”

유승준 심경고백

유승준 심경고백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유승준이 시민권을 포기하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싶다고 밝혔다.

19일 신현원프로덕션은 실시간 방송 아프리카TV를 통해 입대 비리로 입국금지가 선언된 유승준의 13년만의 심경고백을 공개했다.

이날 유승준은 갑작스럽게 마음을 바꾼 것에 대해 “꼭 아이 때문이 아니라 더이상 이렇게 살아선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국에서 유승준이라는 이름을 가졌는데 계속 이런 문제가 나를 이렇게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더이상은 아이들을 봐서도 가족들을 봐서도 안되겠다고 작년에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유승준은 한국 정부에서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면 한국 국적을 주겠다고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선처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아이들과 떳떳하게 그 땅을 밟고 싶다”며 어떻게 해서든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아프리카tv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