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입국금지 당시 상황판단 안됐다 “내가 피해자인 줄”

유승준 심경고백

유승준 심경고백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유승준이 입국 금지 당시에 상황판단을 제대로 못했다고 고백했다.

19일 신현원프로덕션은 실시간 방송 아프리카TV를 통해 입대 비리로 입국금지가 선언된 유승준의 13년만의 심경고백을 공개했다.

이날 유승준은 입국금지때문에 미국으로 돌아갔을 때를 회상하며 “저는 제 여자친구한테 전화해서 미국간다고 좋아했다. 쉴려고. 일 안한다고”라며 “그만큼 사태를 몰랐다”고 고백했다. 이어 유승준은 “일단은 쉴 수 있으니까 가서 좀쉬자”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언제 심각하게 돌아가는 것을 느꼈냐”는 질문에 “한참동안 몰랐다”고 말했다. “방송같은 거라든지 하는 것이 많이 불발이 됐다” 며 “그때만해도”라며 상황을 잘 깨닫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켜야된다고 생각했다. 바보같이”라며 “제가 생각했던것과 다르게 점점 멀어져가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유승준은 “상황 판단이 안됐다”며 “저는 제가 피해잔줄 알았다”고 밝히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유승준은 “한국에 대해 죄송하지만 제가 너무 자존심이 상해서 다시 번복하기도 그랬고, 그냥 그 문제에서 도망가고 싶었다”며 “그게 제일 바보같은 생각인 것 같다”며 땀을 닦았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아프리카tv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