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입국금지 당시 상황 회상 “얘기 끝나고 다 사인받아가더라”

유승준 심경고백

유승준 심경고백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유승준이 미국 출국 후 입국했을 당시의 상황에 대해 밝혔다.

19일 신현원프로덕션은 실시간 방송 아프리카TV를 통해 입대 비리로 입국금지가 선언된 유승준의 13년만의 심경고백을 공개했다.

이날 유승준은 입국 당시 상황에 대해 “비행기에서 내리니까 기자분들이 다 게이트 앞까지 오셨더라”며 “보도부 기자분들을 만난 적이 없으니까. 다 말씀을 딱딱하게 하시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심경을 얘기하라며 다그치며 말하더라”며 “반말로 얘기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입국심사를 받으러 가다가 “저한테 영어로 말씀하시더라. 입국금지가 됐다고. 돌아가라고”라며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유승준은 “전 진짜 당황스러웠다”며 “다른 나라 온 거 같고.. 얘기 끝나고 그분들이 다 뒤에서 사인받아가셨어요”라며 웃었다. 이어 유승준은 “저는 되게 낯설었다”며 “막 찍으시더니 가시더라”며 “그때 상처 많이 받았죠”라고 고백했다. 사인 하면서 무슨 생각이 들었냐는 말에는 “사인 열심히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아프리카tv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