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시민권 취득 논란에 “미국 간 것은 군입대 전 부모님께 인사드리러 간 것” 주장

유승준 심경고백

유승준 심경고백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유승준이 미국 출국은 시민권 취득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19일 신현원프로덕션은 실시간 방송 아프리카TV를 통해 입대 비리로 입국금지가 선언된 유승준의 13년만의 심경고백을 공개했다.

이날 유승준은 “일본 공연을 핑계대고 갔다가 미국으로 갔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부인했다. 그는 원래 일본에 들렀다가 미국으로 향할 예정이었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아버지로부터 “일단 와라. 일단 와서 얘기하자”는 얘기를 들었다며, “저는 전혀 흔들림 없이 군대를 가야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아버지가 “군대 가기 전에 부모님께 인사 드리고 가라”고 했다고 밝히며 시민권 취득을 위해 미국으로 향한 것이 아니냐는 말에 대해 “절대 아니었다”고 부정했다. “군대 가기 전에 인사의 목적으로 간거냐”는 말에 긍정했다.

이어 유승준은 “병무청 직원 두 명이 동행을 했다던데 사실이냐”는 말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공무원 두 분이 보증을 섰다는 건 출국을 하고 나서 알았다”며 “기획사에서 아시는 분일 것이다. 저는 모르는 분이고”라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유승준은 다시 한 번 “전혀 그런 마음이 없었고 저는 군대를 가려했다”고 밝히며 자신에게 쏟아진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아프리카tv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