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김선아 주상욱의 유쾌 발랄 검사 이야기 시청자와 통할까

김선아 주상욱

김선아, 주상욱이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복면검사)

[텐아시아=장서윤 기자]복면을 쓴 채 정의를 위해 질주하는 검사의 이야기는 시청자들과 소통할 수 있을까?

KBS2 새 수목드라마 ‘복면검사'(극본 최진원 연출 전산)가 새로운 출사표를 내밀었다. 18일 제작발표회를 통해 첫 공개된 ‘복면검사’는 유쾌 발랄한 사건 수사기를 담은 작품.

주먹질은 본능, 능청은 옵션인 속물검사 하대철(주상욱)과 정의는 본능, 지성은 옵션인 열정 넘치는 감정수사관 유민희의 활약을 진지하면서도 경쾌하게 그린 드라마다.

극중 김선아가 정의와 열정이 넘치는 강남경찰서 강력반 반장 유민희 역으로 분해 특유의 감성으로 섬세한 수사를 진행하는 인물로, 주상욱이 겉으로는 출세지향적인 검사지만 복면을 쓰면 이성보다 주먹이 앞서는 하대철 역으로 분했다.

엄기준은 어려울 것 없이 출세가도를 달려온 검사로 강자의 논리를 뼛속 깊이 담고 있는 강현웅으로, 황선희는 법무자와 서인성의 딸이자 남부지검 검사인 서리나로 분했다.

엄기준 김선아 주상욱

엄기준, 김선아, 주상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복면검사)

작품의 줄거리는 명료하다. ‘복면검사’ 하대철이 낮의 속물적인 이미지와는 달리 밤이 되면 복면을 쓴 채 정의의 사도로 분해 범죄자들을 응징한다. 연출자 전산PD는 ” 개인의 복수를 통해 경쾌하게 법에 대해 소개해주는 드라마”라며 “복면을 쓰고 복수한다는 설정을 통해 악하게 둘 수밖에 없었던 이야기를 지나치게 무겁지 않게 다루려 한다”고 들려주었다. 또 “어느 정도 세상에 대해 다룰 수 있는 안내서같은, ‘쾌걸조로’같은 이야기를 해보고자 했다”고 전했다.

여기에는 딜레마도 존재한다. 검사가 사적으로 복수를 감행하는 데 대한 세상의 시선을 어떻게 풀어낼지와,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리면서 악에 대한 면죄부를 줄 수 있을지에 대한 부분이다. 이에 대해 전산 PD는 “현실적으로 제기될 수 있는 딜레마에 대한 부분을 가급적 유쾌하면서도 교훈적으로 풀어내려고 한다”고 연출 방향을 설명했다.

전산 PD

전산 PD

배우들의 호흡은 자연스럽다. 베테랑 배우 김선아와 자연스러운 연기력을 다진 주상욱이 정반대의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다져나갈 호흡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김선아는 “내가 궁금한 것을 파헤쳐나가고 그것이 무엇을까를 들여다보는 작업이 흥미롭게 느껴진다”라며 “특히 민희는 자신의 발달된 촉을 중심으로 ‘감성수사’를 하는 인물이라 더욱 재미있게 느껴지는 인물”이라고 귀띔했다.

주상욱은 “어느 정도 정의롭고 싶은 캐릭터지만 그렇다고 아무 때나 욱하는 그런 인물은 아니다”라며 “복면을 썼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액션보다는 눈빛인 것 같다”고 전했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팽현준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