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서은광, 앉아서 부른 ‘쉬즈곤’ 화제..노래실력 재조명

비투비 서은광

비투비 서은광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그룹 비투비가 아이돌 ‘최강보컬’ 팀으로 입소문을 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한 육성재가 매력적인 중저음 보이스와 완벽 가창력으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육성재가 속한 그룹 ‘비투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당시 육성재가 “팀에서 가장 실력이 부족하다. 그 동안 형들을 따라가기 바빴다”고 고백하면서 아이돌 최강 보컬 그룹인 비투비에 대한 음악 팬들의 재평가가 이루어지고 있는 중이다.

이에 첫 타자로 메인보컬인 서은광이 최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선보인 명곡 커버영상이 온라인을 강타, 호평을 잇고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지난 4월 방송됐던 KBS 쿨FM 보이는 라디오 ‘케이팝 플래닛’에 DJ 임현식의 게스트로 참여한 서은광의 ‘앉아서 부른 쉬즈 곤’ 보컬 영상이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것.

이 영상에서 서은광은 기타 반주에 맞춰 고난이도 록 발라드인 스틸하트의 명곡 ‘쉬즈 곤’을 앉아서 부르기에 도전, 쉴 새 없이 높아지는 소름 끼치는 고음을 완벽히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서은광은 웃음기 가득한 표정으로 편안히 앉아 흠잡을 데 없는 압도적 가창력을 선보인 것은 물론, 멈출 줄 모르는 고음 본능으로 함께 자리한 게스트들의 눈을 휘둥그렇게 만들었다.

서은광은 비투비의 메인 보컬이자 팀의 리더로, 서글서글한 호감형 성격과 센스 넘치는 예능 본능을 두루 갖춘 비투비의 대표 매력남. 하지만 무대 위에 오르면 서정적이면서도 짙은 감성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180도 달라진 면모를 뽐내며 ‘실력파’ 아이돌 비투비의 원동력으로 작용하는 멤버기도 하다.

하지만 ‘복면가왕’ 육성재 출연 이후 동시에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서은광의 재발견은 음악 팬들 사이에서는 이미 꽤 알려진 상황이다. 방송, 라디오, 온라인 영상을 통해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다수의 커버 곡 무대를 선보여 온 서은광이 이미 많은 호평 속에 만만치 않은 입소문을 타온 실력자였던 것. 이처럼 실력이 검증된 메인보컬 서은광은 물론 보컬유닛, 랩유닛까지 비투비의 일곱 멤버 전원이 온 오프라인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공격적 활동에 나설 비투비의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비투비는 지난 3월 일본에서 발매한 오리지널 싱글 ‘미래’가 약 10만장의 판매고를 달성하며 오리콘 주간차트 2위를 기록한 바 있다. 현재는 새 음반을 준비하며 국내외를 오가는 바쁜 활동 속에 멤버 육성재가 KBS2 월화드라마 ‘후아유- 학교 2015’에서 4차원 반항아 ‘공태광’ 역으로 분해 매력 넘치는 캐릭터와 안정적 연기력을 펼치는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치며 사랑 받고 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케이팝 플래닛’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