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 이준과 신분격차 깨닫고 “힘의 힘을 믿고 까불었다” 반성

SBS'풍문으로 들었소'

SBS’풍문으로 들었소’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고아성이 이준과의 신분격차를 깨달았다.

12일 방송된 SBS’풍문으로 들었소’에서는 서봄(고아성)이 한인상(이준)의 집안과의 신분격차를 느꼈다.

이 날 방송에서 서봄은 한인상과 한이지(박소영)가 한정호(유준상)에게 불려가 재산 상속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이에 “서운하다. 인상이가 나랑 동급이 아니라서”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이 후 서봄은 과외선생 경태(허정도)와 권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한인상은 “제가 아버지한테 좀 바보같이 굴었던 것 같다. 힘의 속성을 무시했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서봄 역시 “나는 더 바보 같았다. 속성을 너무 잘 알아서 그 앞에 엎드렸다. 힘의 힘을 믿고 까불었다. 그게 진짜 굴복 아니냐”며 반성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풍문으로 들었소’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