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이진욱, ‘너를 사랑한 시간, 7000일’ 대본 리딩 현장 공개

 ‘너를 사랑한 시간, 7000일’ 대본 리딩 현장

‘너를 사랑한 시간, 7000일’ 대본 리딩 현장

[텐아시아=정시우 기자]하지원 이진욱 주연의 ‘너를 사랑한 시간, 7000일’(극본 민효정, 연출 조수원, 고재현)이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오후 7시 SBS 일산제작센터 대본 연습실에서 가진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하지원, 이진욱, 윤균상, 강래연, 진경, 신정근, 서주희, 우현, 최대철 등 개성 넘치는 실력파 배우들이 총 출동해 2시간 30여 분 동안 열정적인 대본 리딩 시간을 가졌다.

연한 화장을 하고 등장한 하지원은, 시종일관 적극적이고 솔직한 장하나에 100%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이진욱(최원 역)이 “나, 챙겨주고 싶은 사람 생겼어”라는 대사를 하자, “이러면 실제는 퍽 해야 하는데…”라며 자신의 느낌을 가감 없이 표현했다. 이진욱이 자신을 때리는 장면에서는 옆 좌석의 이진욱을 실제 부여잡고 “왜 때려, 왜 때려…”를 서럽게 외쳐 현장에 긴장과 진지함을 더했다.

청바지를 입은 캐주얼한 차림의 이진욱은, 발로 바닥을 두드려 걸음을 연출하는 등 실제 장면 상황을 만들면서 대사를 했다. 이어 자신을 버린 엄마 역의 장희수가 애정 어린 눈빛으로 자신을 쳐다보자 “미워하는 엄마니까 실제로도 좋아하면 안 된다.”라면서 장난 반 진담 반으로 손으로 자신의 눈을 가리기도 했다.

SBS 주말 특별기획 ‘너를 사랑한 시간, 7000일’은 오랜 시간 동안 우정을 이어 온 두 남녀가 서른이 되면서 겪는 성장통을 그린 드라마로, 대만 국민 드라마 ‘아가능불회애니’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피노키오’를 연출한 조수원 감독과 ‘풀하우스’, ‘옥탑방 고양이’의 민효정 작가가 함께 한 ‘너를 사랑한 시간, 7000일 ‘은 ‘이혼변호사는 연애중’ 후속으로 오는 6월 중순 경 첫 방송된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