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장미’ 이대연, 류진 고백에 망연자실 ‘윤유선 향한 사랑 포기’

'달려라 장미'

‘달려라 장미’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달려라 장미’ 이대연이 아들 류진의 고백에 준비했던 프로포즈를 망설였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달려라 장미’ 100회에서는 장평문(이대연)에게 백장미(이영아)를 좋아하고 있다고 고백하는 장준혁(류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준혁은 아버지 장평문에게 “장미를 여자로서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장평문은 “그럼 장미도 같은 마음이냐”고 물었다.

장준혁은 “아직 황태자(고주원) 때문에 완전히 마음을 열진 못하지만 나에 대한 감정이 나쁘진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집안 모녀를 좋아하게 된 장평문과 장준혁의 상황에 놓여진 장평문은 방으로 들어와 나연주(윤유선)에게 선물하기 위해 산 반지를 꺼내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달려라 장미’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7시 20분 방송된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SBS ‘달려라 장미’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