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강예원, “극 중 오지호 고백 장면, 설레고 감동 받았다”

'연애의 맛' 강예원.

‘연애의 맛’ 강예원.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누구보다 서툰 것 같다.”

영화 ‘연애의 맛’ 강예원이 연애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강예원은 30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연예의 맛’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감정을 드러내는 데 있어 부끄러워하고 창피하다”며 “그런 부분이 극 중 길신설과 많이 흡사하다”고 성향을 얘기했다.

이어 “영화를 보면서 마지막에 오지호 씨가 고백하는 장면이 있는데 내가 찍은 영화인데도 설레고 감동 받았다”고 밝혔다.

‘연애의 맛’은 여자 속만 알고 정작 여자 맘은 모르는 산부인과 전문의 왕성기(오지호)와 남성의 은밀한 그 곳을 진단하면서도 정작 제대로 된 연애 경험은 전무한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강예원)의 좌충우돌 코믹 로맨스를 그린 영화. 5월 7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