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강예원 “캡사이신 알러지 연기, 분장이 필요 없었다”

강예원

배우 강예원이 30일 오후 서울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연애의 맛’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영화를 보니 캡사이신 알러지 장면이 기억난다.”

영화 ‘연애의 맛’ 강예원이 극 중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캡사이신 알러지 장면을 꼽았다.

강예원은 30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연예의 맛’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전에 비뇨기과 이야기는 많이 해서”라며 “캡사이신 알러지를 가지고 있는데 딱히 분장이 필요 없었다. 부끄러우면 얼굴이 빨개져서”라고 남다른(?) 기억을 들춰냈다.

또 극 중 길신설(강예원)이 포장마차에서 남자들에게 ‘성기’에 관해 막말을 퍼붓는다. 이에 강예원은 “통쾌했다. 남자들한테 언제 그런 이야기를 해보겠나”라며 “오지호씨가 잘 받아줘서 잘 넘어갔다”고 밝혔다.

‘연애의 맛’은 여자 속만 알고 정작 여자 맘은 모르는 산부인과 전문의 왕성기(오지호)와 남성의 은밀한 그 곳을 진단하면서도 정작 제대로 된 연애 경험은 전무한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강예원)의 좌충우돌 코믹 로맨스를 그린 영화. 5월 7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