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하주희, “노출, 여배우라면 자유롭긴 힘들다”

하주희

독특한 의상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하주희 (연애의 맛)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베드신에서 자유롭긴 힘들다.”

영화 ‘연애의 맛’에서 과감한 베드신과 노출 연기를 선보인 하주희가 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하주희는 30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연예의 맛’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어느 여배우건 베드신에서 자유롭긴 힘들다”고 부담을 얘기했다.

이어 “문득 7~80세가 됐을 때 가장 젊고 예뻤을 적 몸매를 나중에 다시 본다면 흐뭇하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얼마나 저에게 아름다운 추억이 될까라고 좋은 쪽으로 생각했다. 그러면서 노출에 대한 부담이 없어졌다”고 밝혔다.

강예원의 충고도 있었다. 하주희는 “예원 언니가 ‘이왕 할 거면 제대로 하라’고 충고해줬다”며 “그래서 제대로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연애의 맛’은 여자 속만 알고 정작 여자 맘은 모르는 산부인과 전문의 왕성기(오지호)와 남성의 은밀한 그 곳을 진단하면서도 정작 제대로 된 연애 경험은 전무한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강예원)의 좌충우돌 코믹 로맨스를 그린 영화. 5월 7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