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진세연, 빵빵 터지는 어설픈 펜싱 실력 “빵트”

라디오스타 진세연

라디오스타 진세연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배우 진세연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어설픈 펜싱실력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배우 진세연, 박은혜, 신정근, 김응수가 출연해 ‘내 나이가 어때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진세연은 엉성한 펜싱 실력을 선보였다. 진세연은 “영화 ‘위험한 상견례2’에서 펜싱 선수 역을 맡았다”며 손수 펜싱 기술을 펼치는 열의를 보였다. 치마를 입어 불편하긴 하지만 배운대로 해 보겠다며 자신감 있게 펜싱 칼을 손에 쥐었다.

진세연은 “마르셰 마르셰 빵트”를 외치며 펜싱의 기본 자세를 취했다. 하지만 어딘가 어설프고 모자란 기술이었고 MC들의 실망했다. 이를 본 진세연은 구두를 벗고서 다시 도전했지만 “원래 이 기술이 전부다”고 말하며 2% 부족한 실력을 털어놓았다.

진세연의 어설픈 펜싱실력은 결국 출연자들과 MC들을 폭소케 했다.

진세연은‘위험한 상견례2’에서 홍종현과 함께 열연을 펼쳤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MBC’라디오스타’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