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제주 돈사돈, “고기 시키면 바위 크기의 고기가 나온다”

케이블채널 tvN'수요미식회'

케이블채널 tvN’수요미식회’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삼겹살 맛집으로 제주 ‘돈사돈’이 소개됐다.

2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수요미식회’는 개편 후 신동엽이 MC로 합류 하며 삼겹살을 주제로 맛있는 이야기를 펼쳤다.

이 날 방송에서는 ‘돈사돈’이 소개됐다. 이 식당은 연탄불에 고기를 구워 제주도 향토음식인 멜젓에 찍어먹는다고 소개됐다.

강용석은 “‘돈사돈’이 멜젓을 찍어먹는 걸 처음으로 유행시킨 곳이다. 육지에서 먹을 수 없는 그런 맛이 난다”며 호평했다.

이어 전현무는 “지드래곤 태양이 무조건 들리는 집이라고 들었다. 사장님이 가장 자랑스러워 하는 사진이 지드래곤인데 다른 사람 사진 중에 제일 위에 걸어놓으셨다”고 말했다.

이현우는 이 식당이 “고기를 시키면 무슨 바위 하나가 나온다. 그게 목살이고 팔뚝 같은게 삼겹살이다. 살짝 겉에만 익힌 다음에 뭉텅뭉텅 써신다. 한 입에 기엔 좀 큰 크기인데 멜젓에 찍어서 입에 넣으면 녹는다”라며 환상적인 맛을 표현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케이블채널 tvN’수요미식회’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