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 육성재의 시한폭탄 매력, 김소현의 수호천사 될까?

'후아유-학교2015' 육성재 김소현.

‘후아유-학교2015’ 육성재 김소현.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육성재가 돌아온 김소현을 위해 의자를 집어 들고 카리마스를 뿜었다.

KBS2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에서 공태광 역을 맡은 육성재가 첫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은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27일 방송에서 태광은 개인사유로 수학여행에 참석하지 못해 궁금증을 불렀다. 이에 2회 방송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할 예정. 특히 공태광 캐릭터는 어디에도 볼 수 없었던 시한폭탄 매력의 소유자임을 예고한 만큼 그가 선보일 활약에 더욱 호기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2회 예고편에서는 은별로 살아가게 된 은비(김소현)의 모습들이 그려졌던 터. 이에 그런 은비를 위한 태광의 든든한 지원사격이 어떻게 펼쳐지게 될지 관심을 집중케 하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첫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은 공태광은 28일 방송을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극의 활력을 돋울 예정”이라며 “은별이가 된 은비의 수호천사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후아유-학교2015’ 2회는 2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학교2015 문화산업전문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