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학교 2015’ 남주혁, 수영천재로 첫 등장 ‘여심 강탈자’로 우뚝

'후아유-학교2015' 남주혁.

‘후아유-학교2015’ 남주혁.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남주혁이 KBS2 새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를 통해 첫 주연에 도전했다.

27일 첫 방송된 ‘후아유’에서 남주혁은 언론과 대중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는 수영 천재이자 겉으로는 차갑고 무심한 듯 보이지만 속정 깊고 다정한 반전 매력의 세강고 한이안 역으로 첫 출연했다.

1회에서 한이안은 대구의 한 체육관에서 열린 수영경기에 혜성같이 등장과 동시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수영장 신에서 남주혁은 모델 출신의 8등신 기럭지와 보기만 해도 눈이 훈훈해지는 탄탄한 복근 몸매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남주혁은 제작발표회에서 “중학교 시절 농구부 출신이어서 수영선수 한이안 캐릭터를 잘 이해할 수 있었고, 실제 나와 비슷한 점이 많다”며 “초등학교 때 한달 가량 수영을 배웠던 적이 있는데 그 경험이 좋은 밑거름이 된 것 같다. 초등학생 수준의 수영 실력이지만, 폼은 실제 선수 같다고 칭찬을 많이 받았다”고 말한 바 있다.

‘후아유-학교2015’는 하루아침에 인생이 바뀐 열여덟 살의 소녀를 중심으로 2015년 살아가는 학생들이 겪는 솔직하고 다양한 감성을 섬세하게 담아낼 청춘 학원물로,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KBS2 ‘후아유-학교2015’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