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정려원, “너무 남의 눈을 의식하고 산 것 같아” 눈물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정려원이 인터뷰 도중 눈물을 쏟았다.

27일 방송된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정려원과 성유리가 일본으로 힐링여행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정려원은 “내가 나를 스스로 응원하지 않았던 것 같다. 나는 나를 굉장히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오히려 너무 남의 눈을 의식하고 산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에 방에서 정려원의 인터뷰를 듣던 성유리도 정려원의 울음에 같이 눈물을 흘렸다.

정려원은 “아마 내가 가장 이 여행이 필요했던 사람이 아닌가 싶어서 그런 것 같다. 내가 저번에 장난식으로 막상 죽을 때 ‘죽기 전에 행복한 삶을 살았다고 얘기할 수 있을 것 앞아?’라고 하면 ‘아니’라고 할 것 같다”고 했는데 정말 그렇다. 나는 이 시간이 필요했다. 내 자신에게 솔직해 지는 시간이었다”며 이번 힐링여행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