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성유리, “인정받을 수 있는 위치가 됐을 때 결혼하고 싶어”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성유리가 결혼을 안 하는 이유를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정려원과 성유리가 일본으로 힐링여행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성유리는 “결혼 생각은 없냐”고 물어보는 정려원에 “너는 대표작도 있는데 나는 그게 애매하다. 항상 여우주연상을 생각했는데 그건 아니더라도 인정받을 때 하고 싶다. 만약 상을 받으면 ‘이 상 주셔서 감사하고 저와 함께할 누구에게 이 상을 바친다’ 이런 소감 할 수 있을 정도의 위치가 될 때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털어놨다.

성유리는 “전에 김건모와 결혼설이 났을 때는 ‘우와 되게 신기하다. 열애설도 아니고 결혼설이라니’라고 신기했는데, 최근에 난 결혼설은 하도 나니까 기정사실화 되더라. 벌써 결혼 한 줄 아는 사람도 있다. ‘내가 나이가 이렇게 됐으니까 결혼을 해야 하는 구나’생각은 하면서도 수상소감은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오래 일만 하다보니 결혼 시기도 놓치고 후회하기도 하지 않냐. 타이밍 놓칠까봐 고민되기는 한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나기아 됐다는 것이 신기하다. 나 혼자만 철이 없는 것 같다”며 덧붙였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