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을 즐겨라’, 90년대와의 재회 ‘반갑다 친구야’

토요일을 즐겨라 슈퍼콘서트

토요일을 즐겨라 슈퍼콘서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이젠 뭘 하더라도 그 때와 같을 순 없으리오. 이젠 바쁘더라도 우리의 추억을 기억해줘” -조피디 ‘친구여’ 중-

90년대 전설들이 돌아왔다.

지난 25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토요일을 즐겨라 슈퍼콘서트’가 개최됐다. 이날 공연에는 김건모를 비롯해 SES, 조성모, DJ DOC, 쿨, 지누션, 이정현, 조피디, 코요태, 소찬휘, 클론, 박미경, 채정안, 룰라, 김원준, 김현정, R.ef, 영턱스클럽, 철이와미애, 왁스, 구피, 하이디 등 90년대 스타들이 총출동해 약 180분 간 뜨겁게 무대를 달궜다.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한 남성은 “벌써부터 눈물이 날 것 같다”며 감격을 표했고 한 쪽에서는 네 명의 무리가 물방울무늬의 스카프를 둘러메며 복고 분위기를 연출했다. ‘성모는 항상 옳다’ ‘천상 가수 김건모’ 등이 적힌 플래카드도 곳곳에 보였고 이정현의 팬들은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부채를 흔들며 공연에 흥을 더했다. 심지어 한 여성은 이정현의 무대 의상까지 따라 입으며 시선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철이와 미애의 ‘너는 왜’로 시작된 1부 공연은 이후 영턱스 클럽, 룰라, 구피, 박미경, 소찬휘, 코요테, R.ef, 김현정, 왁스, 조성모가 등장하며 그 열기를 더해 갔다. 관객들은 의자에 스프링을 달아두기라도 한 듯 연신 자리에서 일어나 무대를 즐겼다. 특히 구피의 ‘많이 많이’가 시작되자 누가 시키기라도 한 듯 일제히 ‘떼춤’을 추며 강한 단합력을 보이기도 했다. 박미경과 소찬휘도 파워 넘치는 샤우팅으로 환호를 이끌어냈고 롱다리 가수 김현정 역시 여전한 각선미를 자랑했다. 조성모는 “제가 옷깃을 좀 흔들어야하는데”라며 “그건 잠시 후에 보여드리겠다”고 말해 이어지는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후 2부 공연에서는 어둠이 찾아들며 분위기가 절정으로 치달았다. 2부 첫 무대를 꾸민 지누션은 첫 곡 ‘에이-요(A-yo)’가 끝난 뒤 “벌써 목이 쉬었다”면서 “날씨도 좋고 여러분도 너무 좋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여전사 이정현은 무대 이곳저곳을 오가며 카리스마를 뿜어냈고 악동 DJ DOC와 김장훈은 특유의 익살로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 1세대 걸그룹 S.E.S는 유진의 부재 속에서도 원조 요정다운 상큼발랄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슈와 바다는 ‘꿈을 모아서’ 뮤직비디오 속 의상과 헤어를 재현해내며 방부제 미모를 자랑하기도 했다. 이어 쿨의 무대에는 코요테의 신지가 등장, 유리의 빈자리를 메우며 의리를 과시했고 맨발의 디바 이은미 역시 ‘애인 있어요’를 열창하며 관객들의 감성을 적셨다.

3부에는 화려한 볼거리가 더해졌다. 가수들이 등장할 때마다 레이저 쇼, 디제잉, 댄스 등의 퍼포먼스가 이어지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1부 공연에 등장했던 룰라, R.ef, 영턱스 클럽, 구피, 박미경, 조성모, 소찬휘, 왁스 등이 다시 무대에 올라 숨은 히트곡들을 부르며 객석을 열광케 했다. 조피디와 하이디, 김원준은 각각 ‘친구여’, ‘진이’, ‘쇼’를 부르며 건재함을 알렸고 그룹 빅플로는 솔리드의 ‘천생연분’을 재해석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90년대를 추억했다. 앞서 방송을 통해 숨겨진 흥을 분출한 바 있는 채정안은 이날 섹시한 웨이브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그는 이어 두 명의 남자 모델들과 무대에 오르며 남성, 여성 관객들의 환호를 모두 얻어내기도 했다.

토토즐

한자리에 모인 90년대 가수들

세 시간여의 대 장정은 김건모의 무대로 막을 내렸다. 김건모는 이날 6곡의 히트곡 메들리로 부르며 관객들의 귀를 즐겁게 했다. 그는 국내 최다 음반 판매량을 보유한 가수답게 남다른 관객 떼창을 유발했다. 특히 ‘잘못된 만남’에서는 관객들이 후렴구의 대부분을 부르며 대화합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바탕 몸을 흔들고 노래를 따라 부르다 보니 관객들은 물론이고 무대 위 가수들도 마치 동창회에서 만난 옛 친구처럼 반가웠다. 추억이 흐뭇한 것은 우리가 웃는 얼굴로 다시 만날 수 있기 때문. 20여 년의 세월이 지났음에도 변함없이 자리를 지켜준 그들에게, 고마운 마음마저 발칵 들었다. 지나간 시간은 되돌아오지 않고, 때문에 이젠 뭘 하더라도 예전과 같을 순 없겠지만 서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오늘을 살다보면, 언젠가 추억을 얘기하며 회포를 풀 날이 또다시 생기지 않을까. 옛 친구들과 함께 했기에, 토요일은 즐거웠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월드쇼마켓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