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를 보는 소녀’ 남궁민, 신세경에 안면인식장애 고백

'냄새를 보는 소녀'

‘냄새를 보는 소녀’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남궁민이 신세경에 도움을 청했다.

22일 방송된 SBS ‘냄새를 보는 소녀’ 7화에서는 권재희(남궁민)가 오초림(신세경)에 안면인식장애를 고백했다.

권재희는 오초림이 찾아오자 누군지 알아보지 못하고 머뭇거렸다. 오초림의 목소리로 알아본 권재희는 오초림에게 “아까 나 이상하지 않았나?”며 “안면인식장애가 있다”고 고백했다.

오초림이 “사람들 오해 많이 하겠다”고 권재희를 걱정했다. 이에 권재희는 “초림 씨가 나를 좀 도와달라. 가까이 있다가 사람이 오면 누군지 알려 줘요. 귀찮으면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오초림은 “도울 수 있다면 영광이다”고 수락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BS ‘냄새를 보는 소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