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를 보는 소녀’ 남궁민, 송종호 유기 앞두고 완벽 알리바이 완성

'냄새를 보는 소녀'

‘냄새를 보는 소녀’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남궁민이 송종호 살해를 앞두고 철저한 알리바이를 만들었다.

22일 방송된 SBS ‘냄새를 보는 소녀’ 7화에서는 권재희(남궁민)이 천백경(송종호) 시체 유기를 위해 철저한 계산을 통한 알리바이를 만드는 모습이 담겼다.

권재희는 요리사 신분을 이용해 오븐으로 시간을 조절했고, 대리기사를 불러 자신이 마치 어딘가 이동하는 상황을 만들었다. 그 사이 탑차 짐 칸에 천백경의 차를 싣고, 천백경의 몸에 소주를 부었다. 조수를 이용해 목격자까지 교묘히 만들었다.

조수에게 집으로 간다고 말한 권재희는 탑차를 휴게소에 놔둔 뒤, 대리기사가 가져온 자신의 차를 타고 다시 레스토랑으로 돌아가 완벽한 알리바이를 완성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BS ‘냄새를 보는 소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