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 육성재 “똘기 충만 공태광 캐릭터, 싱크로율 120%”

육성재

육성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후아유-학교2015)

[텐아시아=최보란 기자]비투비 육성재가 ‘후아유’ 속 자신이 맡은 캐릭터와 실제로 비슷하가도 밝혔다.

육성재는 27일 오후 2시30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KBS2 새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극본 김민정 김현정 연출 백상훈 김성윤, 이하 ‘후아유’)제작발표회에서  “극중 똘기 있는 공태광의 모습이 저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 육성재가 연기할 공태광은 세강고 최고의 문제아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인물. 육성재는 “싱크로율 120%”라며 “평소 육성재의 모습에서 조금 덜어내면 공태광이라고 할 수 있다. 제가 여자라면 공태광은 안 만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육성재는 “비투비 멤버들이 이번에 잘 될 것 같다고 응원도 해 주고 있다” 며 “멤버들 덕에 힘이 난다”고 덧붙였다.

‘후아유’는 2015년을 살아가는 열여덟 살의 학생들이 겪는 솔직하고 다양한 감성은 물론, 그들과 함께 성장하는 선생님과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담아낼 청춘 학원물이다. 김소현, 남주혁, 육성재가 세강고등학교 2학년 3반 동급생으로 출연하며 솔직한 10대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7일 밤 11시 첫 방송.

최보란 기자 ran@
사진. 팽현준 pangpa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