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정려원,성유리 과거 폭로”인사 잘 받지 않아”

성유리 정려원

성유리 정려원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SBS’힐링캠프’에서 과거 정려원이 성유리와의 과거를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는 MC들의 ‘봄맞이 셀프힐링’ 특집으로 꾸며졌다.

그 중 MC 성유리는 절친 려원과 함께 일본으로 여행을 떠났다. 기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정려원은 “여러 그룹이 출연하는 합동콘서트 때면 샤크라는 앞 순서고 핑클은 엔딩이었다. 그럴 때면 우리 순서가 끝나도 핑클을 보려고 기다리곤 했다”며 핑클의 팬이었던 사실을 밝혔다.

또 그는 “인사하고 싶었다. 하지만 인사를 했는데 거의 쳐다보지도 않았다”고 말했고 이에 성유리는 민망해 하며  “우리 팀이 시크했다”고 말해 웃음짓게 만들었다.

성유리는 “가수 출신이라고 욕먹으면서 안 되는 연기 해보려고 고군분투 할 때였다. 그 스트레스에 공감해줄 사람이 없었다. 누구에게 보통 말을 먼저 못 거는데, 낯가림 심한 내가 대기실에서 만난 네게 먼저 말을 걸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려원은 “그때가 기억난다. ‘성유리가 나한테 말을 걸다니’ 하면서 흥분했다. 핑클은 가수 활동 시절에도 다가가 인사하기도 힘든 내 우상이었다. 성유리가 날 응원한다는 말을 듣고 믿을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SBS ‘힐링캠프’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