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정려원, “과거 남자 아이돌과 악수 후 칼날 박힌 선물 받아”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정려원이 아이돌 시절 안티팬에게 당했던 일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성유리와 정려원이 일본으로 힐링여행에 떠났다.

이 날 방송에서 정려원과 성유리는 예약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탄 기차에서 과거의 추억을 회상했다.

성유리는 정려원에게 “예능하는 것 거의 못 본것 같다”며 물었고, 정려원은 “예전에 가수 생활 했을 때도 예능 정말 못 하겠더라. 너무 떨리고 심장이 벌렁벌렁거렸다”며 말문을 열었다.

정려원은 “핑클이나 신화는 팬클럽이 많았는데 그 때엔 팬클럽 규모대로 방송국에 입장할 수 있었다. 우리는 신인그룹이라 팬이 별로 없었는데 응원을 해도 별로 티가 안 나고 야유를 받으면 그게 그렇게 크게 들리더라”며 회상했다.

정려원은 성유리가 “우리도 되게 팬클럽 많았다고 생각했는데 우리가 체감하는 것은 그렇지 않았다”며 말하자 “얼마나 부러워 했는 줄 아냐”고 말했다.

정려원은 “우리는 남자 아이돌과 악수했다는 것 만으로도 팬들이 아크릴판을 뒤집어서 밑에 칼날을 다 붙여놨다. 열면 칼날이 튀어나오게 되어 있어서 손을 다 다쳤다. 한 번은 화장품 상자를 받았는데 열었던 흔적이 있어서 냄새를 맡아보니 아세톤, 식초 냄새가 나더라. 그 때는 어린 마음에 상처를 크게 받았다”고 털어놨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