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정려원, 허술한 성유리의 여행 준비에 ‘분노’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정려원과 성유리가 힐링여행을 떠났다.

20일 방송된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성유리와 정려원이 일본으로 힐링여행에 떠났다.

이 날 방송에서 정려원은 “다 준비했다”는 성유리의 자신만만함에 비해 공항과 거리가 떨어진 기차역에 난감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예상치 못한 교통상황에 정려원은 “다 준비해 왔다고했는데 아무것도 안 했다”며 분노했다.

두 사람은 예약해 둔 숙소로 가기 위해 셔틀버스를 찾아 헤맸고, 공항을 한바퀴 돈 후에 겨우 탑승 할 수 있었다. 이어 지하철 역에 도착한 후에도 온통 일본어로 되어있는 기계에 당황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