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대상 한류부문 우수상

MBC '기황후'

MBC ‘기황후’

[텐아시아=최보란 기자]MBC 드라마 ‘기황후’가 2015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한류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20일 MBC에 따르면 이날 오전에 열린 ‘2015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식에 ‘기황후’를 연출했던 한희 PD가 참석한 가운데, ‘기황후’가 한류 부분 우수상을 수상했다.

MBC측은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수준 높은 영상미로 큰 인기를 얻었던 ‘기황후’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청자들도 사로잡으며 한류 확산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MBC는 이밖에도 지역발전 부문에서 ‘구텐베르크, 고려를 훔치다'(대구MBC), ‘독도傳'(포항MBC), 라디오 부문에서 ‘거리의 이야기꾼 전기수'(춘천MBC) 등으로 우수상을 수상했다. 또 MBC 기술연구소 방송IT팀은 특별상 방송기술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전년도 제작·방송된 프로그램 중 우수작을 시상하는 축제의 장으로서, 제작인들의 창작의욕을 고취시키고 국내 방송프로그램의 품격을 높이는 데 기여해왔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