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출신 소유미, ‘흔들어주세요’로 트로트 가수로 변신 ‘데뷔 임박’

소유미

소유미 ‘흔들어주세요’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걸그룹 출신 소유미가 트로트 가수 데뷔를 하루 앞두고 있다.

20일 소유미의 소속사 D.O엔터테인먼트는 “소유미가 오는 21일, 일렉트롯(Electrot) 이라는 새로운 장르의 곡 ‘흔들어주세요’로 데뷔 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디지털 싱글 ‘흔들어주세요’는 소유미의 매력을 200% 끌어내기 위해 이현도가 트로트와 EDM(Electronic Dance Music)을 접목시킨 새로운 장르다. 이번 타이틀 곡 ‘흔들어주세요’는 새롭고 독특한 사운드에 소유미의 깊은 트로트창법이 잘 어우러진 곡으로 기대해도 좋다”며 이번 앨범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소유미는 걸 그룹 VNT와 키스 앤 크라이의 전 멤버로 활동한 바 있으며 국민 트로트 가수 소명의 딸로 알려져 있다.

이번 디지털 싱글 ‘흔들어주세요’는 이현도가 이끄는 프로듀싱 유닛 팀 다큐멘트(Team Document)가 프로듀싱했으며 타이틀 곡 ‘흔들어주세요’와 정통 트로트곡 ‘명품남자’, 리메이크곡 ‘빠이빠이야’ 등 총 3곡이 수록 돼있다.

소유미의 디지털 싱글 ‘흔들어주세요’는 21일 정오 각종 음 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같은 날 케이블채널 SBS MTV ‘더쇼‘를 통해 첫 데뷔 무대를 가진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D.O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