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CIA 요원, “내가 마릴린 먼로 죽였다…특급기밀 누설 위험 때문”

마릴린 먼로

마릴린 먼로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세기의 ‘섹시심볼’ 마릴린 먼로가 미중앙정보국(CIA)에 의해 살해되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월드뉴스데딜리리포트에 따르면 현재 병원에서 인공호흡기 등으로 연명하고 있는 전 CIA 노만 호지스(78)는 1962년 8월 상관 지미 헤이워스의 명령을 받고 잠들어 있는 먼로에게 다량의 넴뷰탈(수면제)을 주사해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존 F 케네디 당시 미국 대통령과 더불어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 당시 국가평의회 의장과도 내연 관계였던 먼로가 미국의 특급 기밀을 공산당 측에 누설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제거했다는 것이다.

호지스는 “상관은 먼로의 죽음을 ‘자살’ 혹은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것으로 보여야 한다고 지시했다”며 “나는 조국을 위해 임무를 수행했고,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나 호지스의 주장을 입증할 만한 뚜렷한 증거는 없는 상태. 호지스의 상관은 물론 그와 함께 정보원으로 활동했던 팀원 3명 모두 이미 세상을 떠난 지 오래다. FBI는 병실에 있는 호지스에게 수갑을 채운 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마릴린 먼로는 1962년 8월 4일, 변사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먼로의 머리맡에서 발견된 약물로 그녀가 자살한 것으로 결론지었다. 그러나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도 그녀의 죽음을 둘러싼 추측은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먼로가 케네디 전 대통령의 동생 로버트 케네디의 사주로 살해됐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영화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