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할배’, 좌충우돌 메테오라 여행기 공개.. ‘폭소만발’ 예고

'꽃보다 할배'

‘꽃보다 할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할배’ 네 할배들과 두 짐꾼이 메테오라를 찾아 떠난다.

17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될 ‘꽃보다 할배’ 그리스 편에서는 아테네를 떠나 그리스의 숨은 보물 메테오라를 찾아 나선 H4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과 두 짐꾼 이서진, 최지우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메테오라는 그리스어로 ‘공중에 떠 있다’는 뜻으로 그리스 테살리아 지방 트리칼라 주의 바위 기둥들과 그 위에 세워진 수도원을 통칭하는 말이다. 무엇보다 메테오라는 황량한 벌판에 우뚝 선 바위기둥과 그 꼭대기에 위태롭게 선 건축물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어 ‘인간과 자연의 경이로운 합작품’으로 불린다. 1988년부터는 유네스코에서 세계복합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기도 하다.

이날 방송에서 H4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과 짐꾼 남매 이서진, 최지우는 엄청난 바위 위에 지어진 장엄한 수도원의 모습에 저마다 감흥을 감추지 못해 눈길을 끈다. 맏형 이순재는 “참으로 웅장하다. 압도적이다”고 감탄했고 박근형은 수도원 내부의 모습에 넋을 잃은 표정을 지었다. 또 커다란 바위산을 ‘마이산’과 ‘내장산’이라고 표현한 신구와 백일섭은 물론, 황홀한 경치를 보면서도 “점심 어디서 먹지?”라 말하는 타고난 짐꾼 이서진과 고소공포증에 난간 곁에도 못 가는 최지우의 모습 등이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이날 할배들은 서양 연극의 발상지인 디오니소스 극장을 방문해 평생을 배우로 살아온 자신의 인생을 반추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더해 렌터카부터 내비게이션까지 연속되는 말썽으로 위기에 빠진 이서진과 할배들을 위한 한식 파티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최지우의 좌충우돌 짐꾼 남매 스토리가 흐뭇한 웃음을 전해줄 예정이다.

네 할배와 두 짐꾼의 좌충우돌 그리스 여행기를 담은 ‘꽃보다 할배’ 그리스 편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