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보소’ 제작진 “박유천, 살인사건 결정적 단서 찾는다”

냄새를보는소녀 포스터

냄새를보는소녀 포스터

[텐아시아=최보란 기자]’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이 결정적 단서를 찾으며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16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오충환) 6회에서는 최무각(박유천)이 ‘바코드 살인사건’의 결정적 단서를 찾으며 사건 해결에 한발짝 다가간다.

앞서 5회에서 무각은 냄새를 볼 줄 아는 오초림(신세경)의 도움을 받아 재희(남궁 민)의 후배인 홍셰프의 의문사 실상을 밝혀 냈을 뿐만 아니라, 대마를 길렀던 사나이(오태경)를 검거하기에 이르렀다.

그동안 무각은 미용실 절도사건을 시작으로, 모델 주마리(박한별)의 죽음, 피트니스 트레이너 사건 등을 해결할 수 있었다. 무각의 활약을 지켜 본 염미(윤진서)의 도움으로 특별수사반에 합류하게 됐다.

덕분에 그는 자신의 동생 은설(김소현)의 사건과 병원장 천백경(송종호)이 깊은 관련이 있음을 알게 됐고, 진실을 파헤치는 데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6회 방송분에서 무각은 그동안 ‘바코드 살인사건’을 수사해온 염미, 그리고 강력반팀원들과 함께 이 사건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되고, 결정적인 단서를 찾게 된다.

드라마 관계자는 “순경에서 강력계형사가 된 무각이 초림과 합작하며 여러 사건을 해결하면서 진정한 경찰이 되어가고 있었는데, 이제 명탐정처럼 바코드사건을 수사하면서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라며 “과연 그가 사건을 해결하는 와중에 비밀을 간직한 초림과 또 어떤 인연을 만들어갈 지, 그리고 과연 동생 은설의 억울함도 조금이나마 풀 수 있을런지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