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더 페이더 “씨엘, 아름답고 재능 넘친다”

CL

씨엘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미국 음악 매거진 더 페이더(THE FADER)가 씨엘과의 인터뷰를 전격 공개했다.

이 인터뷰에서는 씨엘의 미국 데뷔 프로젝트를 함께 하고 있는 스쿠터 브라운의 조언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15일(현지시각) 더 페이더는 자사의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씨엘의 음악 행보와 미국 데뷔에 대해 집중 조명한 기사를 게재했다. 특히 관심을 끈 부분은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칼리 레이 젭슨 등 팝스타들을 발굴하고 인기스타로 자리매김케 한 스쿠터 브라운이 씨엘에 한 조언. 씨엘은 인터뷰에서 스쿠터 브라운이 미국 데뷔를 앞둔 자신에게 “네가 최고라고 생각하라”는 조언을 했다고 전했다. 씨엘은 이런 내용을 전하면서 “스쿠터 브라운과 함께 있을때면 자유롭다”며 그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표했다.

“씨엘은 아름답고 재능이 넘친다”고 소개한 더 페이더는 “씨엘이 유년 시절을 국제학교에서 보냈기 때문에 영어에 능통하다. 또 스크릴렉스, 디플로, 윌아이엠, 스쿠터 브라운 등 강력한 서포터들도 있다”며 미국 데뷔를 앞둔 씨엘의 강점을 소개했다.

또 “솔로 앨범의 발매일이 아직 확실히 정해지지 않았지만 씨엘은 지금 그녀가 하고 있는 것에 만족스러워 보인다”고 평하기도 했다.

씨엘은 더 페이더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금 완벽히 내 자신을 써내려가고 있다. 마지막으로 집에서 녹음했을 때 좀 더 자연스러움을 느끼기 위해 친구들을 초대했고 그것이 오히려 더 예술적이라고 느껴졌다”라고 언급, 현재 미국 데뷔를 위한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임을 알렸다.

씨엘은 싸이의 성공적인 미국 진출을 도운 스쿠터브라운의 SB PROJECTS와 계약을 체결하고 현재 본격적인 미국 데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