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누션 ‘한번 더 말해줘’ 장한나 칭찬 “음색 매력적”

지누션

지누션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그룹 지누션이 장한나에 대해 칭찬했다.

지누션은 15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지누션은 준비된 곡에 대해 “현석이 형이 YG 프로듀서에게 맡겼다”며 “열심히 하고 있다. 여러 프로듀서 분들이 곡을 열심히 써주시고 있는 상황이다. 잘 된다면 금년 안에 새 앨범으로 인사드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번 더 말해줘’에서 신예 장한나와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타블로가 음악을 만든 뒤 장한나 씨가 마치 녹음실에 있어서 데모로 노래를 부르게 했다. 그 데모를 했는데 현석이 형에게 들려줬는데 노래와 잘 맞는다고 했다. 그 후에 우리도 들었는데 노래와 잘 맞는다 생각했다”며 “재녹음을 하며 처음 만나게 됐다. 장한나 씨가 앨범을 녹음하는데 음색이 잘 맞아 떨어져서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같은날 자정 지누션은 11년 만에 신곡 ‘한번 더 말해줘’를 공개했다. 지누션의 신곡 ‘한번 더 말해줘’는 펑키하고 독특한 신스 사운드, 신나는 드럼 비트 등의 최신사운드와 90년대 감성이 어우러진 곡이다. 누구나 한번 듣고도 쉽게 따라 부를 수 있을 만큼 심플한 멜로디 구성과 강한 중독성을 지녔다. 작사에는 에픽하이의 타블로와 지누션, 작곡에는 타블로와 P.K, Fraktal이 참여했으며 ‘K팝스타3’를 통해 YG에 합류한 장한나가 피처링을 맡았다.

지누션은 ‘한번 더 말해줘’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