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성유리 정려원, 절친 여배우 두 사람의 일본 온천여행

'힐링캠프' 성유리 정려원

‘힐링캠프’ 성유리 정려원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배우 성유리, 정려원이 일본 온천 여행을 떠났다.

13일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는 3MC들의 ‘셀프힐링’ 특집 첫 번째 편이 전파를 탄다.

이날 MC 성유리는 ‘셀프힐링’ 특집을 맞아 함께 힐링여행을 떠나고 싶은 친구로 정려원을 섭외하기 위한 만남을 가졌다. 성유리는 “사실 이렇게 (정려원을) 만난 건 몇 번 안 된다”며 절친이라는 소문과 다르게 평소 정려원과는 메시지만 주고받는 사이임을 밝히는가 하면 정려원 또한 성유리에게 “(친구 없어서) 나랑 가자고 하는 거야?”라고 솔직하게 물었다. 이처럼 본격 여행이 시작되기도 전부터 두 여배우 모두 거침없는 돌직구를 날리며 뛰어난 예능감을 선보였다고 한다.

동갑내기 두 여배우의 온천여행은 13일 오후 11시 15분, ‘힐링캠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