꽂히다, 너, 코믹, 성공적 – 박유천, 서현진, 유준상

[텐아시아=이정화 기자] ‘60초면 충분한 스토리 내 맘으로 넌 들어왔어’ 누군가가 눈 안에 ‘콕’ 들어오거나 가슴에 ‘콱’ 박히는 건 생각보다 굉장히 짧은 시간 동안 이뤄진다. 하루에도 수많은 연예인이 브라운관과 스크린 속에서 웃고 울고 노래하며 우리와 만나지만, 그 중에서도 제대로 ‘필(feel)’ 꽂히는 이들은 손에 꼽힐 정도.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어느 순간 그야말로 내게로 와 꽃이 된, 꽂힌 인물들에 대해 이야기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번 편은 SBS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감각을 잃은 경찰 최무각을 연기 중인 박유천, tvN ‘식샤를 합시다2’에서 제대로 된 ‘먹방’을 선보인 서현진, SBS ‘풍문으로 들었소’의 코믹 연기 ‘갑’ 유준상이다. 이들은 극에서 다양한 감정 변화를 선보이면서도 코믹 연기를 성공적으로 해낸다.

# 박유천, 최순경 만담 연기 ‘그린라이트’야

사진제공. SBS

SBS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최무각으로 열연 중인 박유천

느닷없긴 하다. SBS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여동생을 잃은 슬픔으로 인해 ‘통각상실증(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병)’을 앓게 된 최무각이 만담 개그라니. 사투리에, 금방이라도 쏟아질 것처럼 보이던 댕그란 눈, 근육을 한껏 긴장시켜 만들어낸 과장된 표정, 실생활에서는 도통 쓰지 않을, 유행어를 노리는 듯한 단어 ‘촤아’까지. 하지만, 최무각은 이런 것들을 무대 위에 오르는 프로 개그맨처럼 능숙하게 해내고 만다. 자칫 무리수로 보일 수 있는 몇몇 장면들을 그저 한 번 웃고 넘길 수 있게 한 건, 전적으로 최무각을 연기한 배우 박유천의 공이다. 그동안 그가 거쳐온 드라마를 보면,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추적해 가는 와중에 여주와의 로맨틱한 분위기 조성은 물론이요, 코믹함까지 버무려야 하는 이번 드라마가 얼마나 잘 맞는 옷인지 알 수 있다. ‘성균관 스캔들’부터 ‘보고싶다’ ‘쓰리데이즈’까지, 코믹, 멜로, 액션을 모두 경험해 본 그이기에 요리조리 극의 장르를 오가는 드라마 속에서도 굳건히 뿌리(root)를 내려 자신의 여러 가지(branch)를 시원하게 뻗을 수 있는 것이다. 어떤 연기를 내보여도, 박유천의 중심은 절대 흔들리지 않는다.

# 서현진, 청순한 얼굴로 ‘먹방’의 신이 되리

사진제공. tvN

tvN ‘식샤를 합시다2’에서 백수지 역할로 청순 ‘먹방’을 선보이고 있는 서현진

자신을 감싸고 있던 고정관념의 외피를 벗어 던졌다. 줄곧, 차분하고 성숙한 어른처럼 보이던 서현진이 tvN ‘식샤를 합시다2’의 백수지를 통해 한결 가벼워졌다. 귀엽고, 사랑스럽다. 동그란 안경테에 편안한 옷차림도 잘 어울리고, ‘박작가’ 아닌 ‘백작가’로서 일을 하기 위해 외출복을 꺼내 입고 나설 땐 러블리함이 물씬 풍긴다. 외적인 부분에 대한 것만이 아니다. 어린 시절 자신에게 상처를 준 구대영(윤두준)을 골탕 먹이기 위해서, 라고 말하기엔 부끄러울 정도로, 차례로 나오던 중국 음식을 맛깔스럽게 먹어 치웠다. ‘저걸 다 먹으면 얼마나 살이 찔까’라는 두려움의 눈빛 따윈 없었다. 본능적으로 음식을 탐닉하던 백수지에 완벽하게 빙의해 제대로 된 ‘먹방’을 선보였다. 다음날, “설사했다, 설사했다, 기름진 걸 먹었지만 흡수는 안 됐어용~”이란 노래를 부르며 화장실에서 나오던 장면에선 ‘귀요미’ 지수를 ‘만렙’까지 끌어 올리기도 했다. 바지락 칼국수가 먹고 싶어 내적 자아 분열을 일으키던 장면에선 ‘지킬 앤 하이드’ 못지 않은 1인 2역으로 웃음을 불러 일으켰다. 그러니, 비련의 여주인공 이미지는 이제, 잊어도 된다.

# 유준상, 코믹 연기도 ‘갑 오브 갑’이었어

사진제공. SBS

SBS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한정호 역할을 연기 중인 유준상

절대 ‘갑’이다. 대한민국을 쥐고 흔들만한 권력을 지닌 인물이다. SBS ‘풍문으로 들었소’의 한정호는 사람의 심리마저도 쥐락펴락한다. 그런 그가 가끔, 아니, 요샌 내내 웃긴다. ‘웃음유발자’로서 최상층에 서서는, 그의 등장만으로도 ‘끅끅’ 대게 한다. 그가 이렇게 된 건, 손자 한진영이 태어나고서부터다. 유준상은 이런 한정호를 몇 가지 특징적인 행동들로 많은 이들에게 각인시킨다. 무언가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거나, 마음에 차지 않을 땐, 입술에 힘을 주고는 아이처럼 ‘샐쭉한’ 표정을 짓는다. 밉지 않다. 손자가 사랑스러워 못 견딜 땐 눈을 크게 뜨고 입을 ‘아’ 벌리며 재롱을 떠는, 못 말리는 할아버지의 모습을 보인다. 법무법인 ‘한송’의 대표에 논리의 제왕임을 연상하기 어렵다. 이때 그는 몸동작을 크게 하거나, 두 손을 활용해 유치원 학예회에서나 볼 법한 율동을 하는 것을 잊지 않는다. 좋은 연출, 극본, 여기에 유준상의 천연덕스러운 코믹 연기가 더해져 시너지를 내고 있으니, ‘풍문으로 들었소’는 ‘유준상을 보았소’라고 말해도 될 정도다.

이정화 기자 lee@
사진제공. SBS,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