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봄맞이 ‘꽃받침’ 사진 공개…’냄보소’ 촬영장 비하인드 공개

신세경.

신세경.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냄새를 보는 소녀’ 신세경이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12일 신세경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세경은 차창 밖 카메라를 보며 ‘꽃받침’을 해보는가 하면, 분위기 있는 미소를 짓기도 했다. 또 비니 모자와 스웨트셔츠 등 캐주얼한 차림으로 발랄한 모습도 담았다.

신세경은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부모가 살해 당하고, 살해범에 쫓겨 교통사고를 당한 후 기억을 잃고 냄새를 눈으로 보는 능력을 가지게 된 초감각녀 오초림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번 작품에서 신세경은 개그우먼 지망생이라는 설정이 더해져 밝고 유쾌한 매력을 전하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신세경도 밝은 성격을 지녔지만 워낙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그 시너지 효과도 큰 것 같다”며 “함께하는 연기자들과의 어울림을 많이 고려하며 연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냄새를 보는 소녀’는 매주 수, 목 밤 10시 방송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