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로코 매력 어디까지인가

박유천

박유천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SBS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의 로코매력은 어디까지 일까.

10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방송된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박유천이 신세경 앞에서 무뚝뚝한 듯 세심하게 배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포커페이스 속에 숨겨진 그의 본래 성격은 어떨지 관심이 집중되며 여성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방송에서 최무각(박유천)은 극단에서 쫓겨난 오초림(신세경)이 술에 취해 집을 찾지 못하자, 수사반에서 재우며 꼼꼼히 겉옷을 덮어줬다. 이어 무각은 초림이 극단에서 퇴출당한 것을 원망하며 눈물을 보이자 조용히 왕자방(정찬우)을 찾아가 비밀의 개그를 펼치면서 까지 다시 받아 달라 부탁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도 초림의 이미테이션 선글라스가 망가지자 정품으로 산 뒤 무심하게 내미는가 하면 신경 쓰지 않는 체 하더니 기어코 자신에게 함부로 말한 것에 대해 초림으로부터 사과를 받아내는 모습이 ‘츤데레’(퉁명스러운 듯 하지만 알고 보면 따뜻함이 있는 사람을 일컫는 일본식 신조어)매력을 자아내며 여심을 사로잡은 것.

박유천이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중인 ‘냄새를 보는 소녀’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 ‘냄새를 보는 소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