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를 보는 소녀’ 꾸준한 시청률 상승세…동시간대 2위

냄새를 보는 소녀

냄새를 보는 소녀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가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냄새를 보는 소녀’는 7.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8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7.0%보다 0.8%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냄새를 보는 소녀’는 첫 방송 이후 지속적인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오초림(신세경)은 품평회에 오지 않은 최무각(박유천)을 원망했다. 이에 최무각은 극단 단장(정찬우)를 찾아가 그를 웃겼고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이로써 다시 오초림과 최무각은 화해를 하게 됐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12.7%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MBC ‘앵그리맘’은 7.2%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 SBS ‘냄새를 보는 소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