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영화 ‘루시드 드림’ 합류…9일 첫 촬영 돌입

박유천

박유천.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박유천이 영화 ‘루시드 드림’에 합류했다.

‘루시드 드림’은 아이를 납치당한 아버지가 꿈속으로 들어가 단서를 찾아가는 내용을 그린 스릴러. 설경구 고수 강혜정 등이 캐스팅돼 최근 촬영에 돌입했다.

박유천은 극 중 고수를 돕는 역할로 알려졌다. 조연급이지만, 영화 속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이다. 9일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오늘(9일) 첫 촬영에 들어갔다”면서 “역할 자체가 스포일러를 담고 있어 캐스팅 소식도 미리 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박유천은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출연 중이다. 이에 소속사 측은 “지금 약간 겹쳐서 촬영하고, 드라마 후반부에 본격적으로 영화 촬영을 하게 될 것 같다”고 일정을 알렸다.

박유천은 지난해 영화 ‘해무’를 통해 성공적으로 스크린 데뷔했다. 그의 두 번째 작품인 ‘루시드 드림’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