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숙, “여행 중 한국말로 다 해결… 욕은 알아듣는다”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개그우먼 김숙이 해외에서 의사소통하는 비법을 공개했다.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제주도 라스밤’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이재훈, 이정, 방은희, 김숙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김숙은 “여행이 취미라 50개 도시를 다녀 왔다”라고 말했다.

특히 동남아가 잘 맞는 것 같다는 김숙에게 MC들은 “그 정도로 여행을 다녀봤으면 언어도 조금 하지 않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숙은 “잘 못한다. 한국어로 해도 다 통하더라”라며 바디랭귀지를 선보였다. 또 김숙은 “나쁜 일을 당했을 때는 대부분 영어가 안 돼서 버벅거리고 못 따지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무슨 내용인지는 정확히 몰라도 뉘앙스로 욕은 다 알아듣는다는 것.

김숙은 이탈리아에서 소매치기 당한 일화를 소개하며 “한국어로 욕을 했더니 가방을 돌려받았다”라고 말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