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쓴 대본 욕도 못하고..” 폭소만발 ‘초인시대’ 유병재 말말말(종합)

tvN '초인시대'

tvN ‘초인시대’

[텐아시아=최보란 기자]웃음이 만발한 제작발표회였다.

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S에서 케이블 채널 tvN 새 금요드라마 ‘초인시대'(극본 유병재 연출 김민경)가 열렸다. 극본과 주연을 맡은 유병재를 비롯해 김창환, 이이경, 기주봉, 송지은, 배누리가 참석해 드라마와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번 작품에서 극본과 주연을 동시에 맡은 유병재는 쏟아지는 질문에 매 번 재치있고 능청스럽게 대처했다. 유병재가 답변할 때마다 취재진들의 사이에서는 웃음이 만발했다.

드라마를 집필하게 된 계기를 묻는 평이한 질문에도 유머 감각이 드러났다. 유병재는 “‘초인시대’는 초능력 이야기고 히어로 장르로 볼 수 있지만, 그 안의 이야기는 또래들의 취업과 사랑에 관한 것이다”라고 소개하며 “요즘 청춘들의 삶에 많은 문제들이 있어서 그런 것을 다루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기획 계기를 밝혔다.

다소 평범한 듯한 답변 후에 유병재는 “사실은 국장님이 편성을 이미 잡아 오셔서, 그게 (기획의) 직접적인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유병재는 “사회가 젊은이들로 하여금 ‘쓸모없다’, ‘필요없다’는 인식을 갖게 하는 것 아닌가 싶다. 스스로를 쓸모없다고 여기는 이들에게 초능력을 줘보면 어떨까, 재미있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라는궁금증에서 출발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초능력으로 어떻게 하려고 하지만 잘 안풀리는 이야기가 주가 될 것 같다. 초능력으로 면접이나 사랑을 쟁취하려고 하지만, 막상 초능력이 있어도 녹록치 않은 현실을 그린다”며 “가장 큰 주제는 ‘세상에 쓸모없는 사람은 없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본과 연기까지 1인2역을 소화하느라 혹 쪽대본의 위험은 없겠느냐는 질문에 그는 “쪽대본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자신감의 근원은 ‘쪽대본’에 대한 의미 풀이에 있었다.

유병재는 “쪽대본은 나올리가 없다”며 “보통 배우와 제작진이 현장에서 기다리고 계시면 집에서 써서 보내주는게 쪽대본 아니냐. 제가 어차피 현장에 있으니까, 손으로라도 쓰든지 하면 된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반 이상 정도가 이미 나와있어서 쪽대본은 없을 것 같다”고 이미 준비가 많이 돼 있음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유병재는 “배우들이 대본을 보면 ‘이거 말이 안 된다. 감정 이입이 안 된다’ 이런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 저도 하다보니 그런 것을 느낀다”며 “제 대본 보면서 말이 안 된다고 느껴질 때도 있는데 제가 쓴 거라 뭐라 할 수는 없고. 대충 넘어간다”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작품을 계기로 본격적인 연기자 데뷔를 선언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가 무슨 연기를 하겠나. 뺨 맞는 연기나 겨우 한다”며 “진지하게 연기를 해 볼 생각은 없다”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유병재

유병재

화제의 MBC ‘무한도전’ 식스맨 후보 탈락에 대한 질문도 피할 수 없었다. 다소 당황스러울 수 있는 질문임에도 특유의 유머 감각이 빛을 발했다.

유병재는 식스맨 질문이 나오자 “다 끝난 이야기인데 다시 꺼내야 되나. 상처가 남았다”고 장난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무총리도 이렇게 안 뽑은 것으로 아는데, 결국 최종적으로 되시는 분도 부담이 클 것 같다. 이쯤에서 빠지는 게 저로서는 좋지 않나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래도 공상은 할 수 있으니까 ‘무한도전’ 되면 언제든지 ‘초인시대’를 배신할 생각은 항상 하고 있었다”며 “저는 작가니까 극중에서 저를 죽일 수 있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다른 사람이 답변에도 유병재의 한 마디가 맛을 더했다. 이번 작품으로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 이이경이 답변하던 순간이었다. 이이경은 앞서 SBS ‘별에서 온 그대’를 비롯해 많은 작품에서 주로 악역을 맡아 강한 이미지를 보여줬던 상황. 마침 초능력자들이 등장한다는 점에서도 ‘별에서 온 그대’와 ‘초인시대’의 교차점이 있었다.

이이경은 이와 관련해 “그간 악역이나 이미지가 강한 역할을 많이 했다”며 “이번에는 초능력을 갖고 있은 독특한 캐릭터이고, 장르도 코미디이고, 밝은 면모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이어 “스스로도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과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거듭 기대를 당부했다.

이를 들은 유병재는 “저도 그 점은 보장할 수 있다”며 “저희 작품이 ‘별에서 온 그대’랑은 많이 다를 것 같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진행을 맡은 사회자가 “네 그렇죠. 주연 배우(김수현)가 많이 다르니까”리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유병재는 특유의 정색으로 사회자를 쳐다봐 웃음을 더했다.

여자친구의 질문에도 여유롭게 대처했다. ‘초인시대’에서 유병재는 송지은, 배누리와 삼각 러브라인을 형성할 예정. 앞서 열애사실이 공개된 유병재에게 여자친구가 질투하지는 않느냐는 질문이 제기됐다.

유병재는 이 같은 질문에 “여자친구가 제가 어디서 뭘 하는지 관심이 없다”며 “송지은 배누리와 뭘 하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질투는 안 하고 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끝으로 유병재는 또 시청률 공약 요청에 “시청률이 5% 넘으면 tvN에서 열정페이만 받고 열정적으로 일할 것”이라고 짧지만 강한 약속으로 마지막까지 제작발표회 현장을 유쾌하게 만들었다.

한편 ‘초인시대’는 어느 날 우연한 기회로 초능력을 갖게 된 20대 취준생들의 모험 성장기. 성인 남성이 25세까지 첫 경험을 하지 못하면 초능력이 부여되고 첫 경험을 하는 순간 능력이 없어진다는 독특한 설정이 눈길을 끈다.’SNL코리아’의 코너 ‘극한직업’에서 찌질하지만 공감도 높은 상황 연기로 화제를 모았던 유병재가 극본과 동시에 주연을 맡아, 웃음 가득한 풍자 코미디를 통해 청춘들에게 세상에 쓸모없는 사람을 없음을 이야기 한다.

젊은 세대의 감성을 그대로 담은 B급 코미디로 기대를 자극하는 ‘초인시대’는 오는 10일 밤 11시30분 첫 방송 된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tvN